애플 iOS '세계 개발자대회'서 공개 아이패드 독자 OS 만들기로 올해 가을, 아이폰은 어떻게 바뀔까.

by GRAMO posted Jun 0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애플 iOS '세계 개발자대회'서 공개 아이패드 독자 OS 만들기로 올해 가을, 아이폰은 어떻게 바뀔까.

 

아이폰은 검은색 바탕화면의 '다크 모드'가 도입되고, 미리 알림과 지도·메시지 기능이 강화될 전망이다. 애플은 3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 매키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위한 연례 행사인 '세계 개발자 대회 2019'(WWDC 19)를 열고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WWDC에서 발표한 내용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에게 일종의 '길잡이' 역할을 한다. 다크모드는 어두운 환경에서 보기좋게 최적화된 시각모드다. 배경이 흰색 대신 검은색으로 바뀌는 반전 화면이라고 보면 된다. 지도 서비스에 도로·건물·항만·해변 등 지형지물이 자세하게 반영된다. 애플은 "자동차와 비행기를 이용해 미국 전역을 400만 마일 이상 돌아다니며 지도를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올해 말까지는 미국 전역을 새 지도로 서비스하고 내년부터 다른 국가로 확대한다.

구글 지도의 스트리트뷰처럼 3차원으로 특정 지점의 주변 풍경을 볼 수 있는 기능도 도입된다. 특히 자동차를 타고 주행하듯 빠른 속도로 도로 앞으로 달려나가며 주변을 볼 수도 있다. 보안은 강화했다. 위치 정보 제공에 한 차례 동의했더라도 이후에 또다시 이 정보를 가져갈 때는 다시 이용자의 동의를 받도록 한다. 애플의 계정으로 로그인 할 수 있는 기능도 도입된다. 페이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다.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은 메시지가 오면 시리를 통해 음성으로 답장을 보낼 수 있느 기능이 탑재된다.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는 곧장 음성 메시지로 넘어가도록 하는 기능도 생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TV·영화 구독 서비스인 'TV+(플러스)'를 올가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처음으로 공개한 드라마는 '포 올 맨카인드'의 트레일러다. 구 소련이 인류 최초로 달에 우주인을 보내며너 미국이 이를 만회하기 위해 경쟁하는 내용을 담았다.

 

TV 플러스는 'TV' 앱을 이용해 시청할 수 있는데 이 앱에는 가족 구성원 개인별로 맞춤화된 콘텐츠를 추천하는 다중 사용자 지원 기능이 탑재된다. 쿡 CEO는 또 신용카드인 '애플카드'는 올여름부터, 게임 구독 서비스인 '애플 아케이드'는 올해 말부터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플 아케이드에는 엑스박스 원 게임패드와 플레이스테이션4 패드를 모두 지원한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