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67% 제로페이에 긍정적…사용 의향은 59%"

by GRAMO posted Mar 1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비자 67% 제로페이에 긍정적…사용 의향은 59%"

 

외식산업硏 "소비자 유인할 현실적 대책 필요"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정부와 서울시가 도입한 모바일 간편결제 제로페이에 대해 소비자 3명 중 2명이 긍정적으로 생각하지만, 실제 사용 의향은 이보다 낮다는 설문 결과가 나 왔다. 제로페이를 활성화하려면 이용자를 더 끌어들일 수 있는 현실적인 유인책이 필요하다는 지 적이 나온다. 19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의 '수수료 0% 제로페이, 연착륙 가능할까'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시 거주자 6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제로페이 제도 자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7%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제로페이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률은 59%로 이보다 낮았다. '제로페이를 들어본 적 있거나 잘 알고 있다'는 답도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제로페이 사용 의향률은 여성(56%)보다 남성(61%) 응답자 사이에서 더 높았고, 가족 구성 원이 1명(49%)인 경우보다 2명 이상(60%)인 경우, 미혼자(53%)보다 기혼자(62%)가 더 높았다. 또한 소득수준이 높을수록(중상 63%, 하상 54%), 외벌이(60%)보다 맞벌이(64%)일수록 사용 의향률이 높았다. 보고서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제로페이에 대한 인지율과 긍정률, 사용 의향률이 전반적으 로 높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소비자들이 실제로 제로페이를 쓰는 데 여러 장애물이 존재한다고 지적했 다. 보고서는 '연봉 5천만원 소비자가 제로페이로 2천500만원을 사용할 경우 신용카드보다 47 만원을 더 환급받는다'는 요지의 서울시 홍보 내용은 현행법에서는 가능하지 않고, 현행 300만 원인 소득공제액 한도를 500만원으로 늘리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하지 않으면 소득공제 혜택의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 했다. 또 "후불식 신용카드에 익숙한 소비자들이 체크카드와 유사한 계좌이체식 제로페이로 바꾸 기 쉽지 않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면서 "제로페이가 정착되려면 소비자들이 신용카드에서 제로페이로 이동할 수 있도록 유인하는 좀 더 현실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제로페이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EXIF Viewer사진 크기704x279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top